Untitled Document
윗배경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로고
페이스북으로이동 후원안내 소식지 꿈땅으로 이동
 
미디어메뉴시작
복지관뉴스
관련뉴스
소식지뉴스레터
포토갤러리동영상
 
후원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후원으로 이동
 
복지관뉴스내용시작
 
작성일 : 07-04-11 17:22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 규탄 기자회견
 글쓴이 : 당당뉴스
조회 : 3,521   추천 : 691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 규탄 기자회견

10일 오후 1시 외국인 이주 노동운동협의회의 기자회견이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인근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상무부 원저바오 총리의 방문으로 더욱 삼엄해진 경계속에서 인근 장소로 이동 하여 예정된 시간인 12시 보다 한시간 늦은 1시쯤 시작 할 수밖에 없었다.

규탄 성명서의 주요 주장은 "한국 정부가 법도 무시한체 중국의 노동행정을 관장하는 정부기관 장"과의 협의가 아닌 상무부와의 체결을 반대하는 내용이다. 특히 중국 상무부는 과거 연수생 송출 업무를 전담했던 부처로써 각종 송출 비리의 온상으로 지목된 바, 한국 정부가 상무부와 MOU를 체결할 경우 외국인 고용의 고질 적인 문제는 바보처럼 되풀이 되고 만다는 주장이 담겨져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정부의 중국 상무부와의 체결은 의무도 없을 뿐더러 법을 무시한 처사이기 때문에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체결을 규탄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 성명서를 낭독하는 대전센터 김봉구 목사 ⓒ 송양현 / 당당뉴스

<긴 급 성 명 서>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을 반대한다!

현행 외국인근로자고용등에관한법률 제7조 1항(2004년 7월 개정 법률)은 “송출국가의 노동행정을 관장하는 정부기관의 장과 협의하여” 고용허가제 업무 협력을 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에 따라 정부는 9개 국가의 노동부와 이미 MOU(양해각서) 체결을 한 상태이며, 오늘 입국한 중국 원자바오 총리가 한국과 중국 사이의 MOU를 체결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과의 MOU 체결은 3년 전부터 추진되어 왔던 사안이지만, 중국정부 내에서 상무부와 노동부(“노동사회보장부”) 간의 힘겨루기가 계속되면서 주무부처를 선정하지 못한 채 지연되어 왔다.

중국 상무부는 과거 연수생 송출업무를 전담했던 부처로써 각종 송출비리의 온상으로 지목되어 왔던 곳이지만, 중국 정부 내에서 인력송출업무에 대한 기득권을 유지하고자 한국 노동부와의 MOU 체결을 강력하게 요구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노동부가 고용허가제법을 근거로 중국 노동부와의 MOU 체결을 주장해왔지만 우리 정부 내에서 외교관계를 중시하는 타 부처들의 입장은 이와 달라 혼선이 계속되어 왔다.

그런데 최근 알려진 바에 의하면 우리 정부가 중국 상무부와의 MOU 체결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오늘(10일) 오후 양국 간 MOU가 체결될 것이며 중국 정부의 해당부처는 상무부가 될 것이라고 한다.

만일 이러한 예상이 사실이라면, 우리 정부는 법률에 명시된 조항조차 무시하며 중국의 압력에 굴복하는 굴욕적인 MOU를 체결하는 결과를 초래함으로써 대외적 국가신뢰도에 크나큰 상처를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애초 정부가 약속한 ‘송출비리 근절’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 분명하다. 이는 고용허가제 도입의 기본원칙을 정부 스스로 무너뜨리는 것으로써 금년 내 체결 예정인 5개 국가와의 MOU 체결과정에서 혼란이 초래될 가능성마저 우려되고 있다.

애초 고용허가제 도입 당시 정부가 제시한 3가지 원칙은 송출비리 근절, 인권·노동권 보호, 불법체류자 발생 방지였다. 이 중 가장 중요한 핵심 고리가 송출비리 방지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송출비리가 인권침해를 유발하고, 과도한 입국비용으로 인해 불법체류자가 양산되었음은 수많은 자료가 이미 증명하고 있다. 때문에 송출비리 근절을 위해 민간 송출회사가 아닌 해당국가의 노동부와 인력도입 MOU 체결을 통해 투명한 제도를 확립하겠다고 정부는 공언해왔다. 그런데 이제 와서 중국의 압력에 못 이겨 송출비리의 온상인 상무부와 MOU를 체결한다면, 한국 정부가 중국 정부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국가적 자존심마저 포기하였다는 비판을 받게 될 것이 분명하다.

우리는 현행 고용허가제가 각종 독소조항과 부실한 사회보장, 미흡한 지원시스템으로 인해 적지 않은 문제점을 보이고 있음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바이며, 동시에 노동부가 중국 상무부와 MOU를 체결하는 것에 대해 명백한 반대의 입장을 표명하는 바이다. 또한 향후 우리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날 경우 시민사회의 의지를 모아 강력한 규탄활동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우리의 주장

1.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을 강력히 반대한다!
1. 정부는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1. 정부는 현행 고용허가제의 독소조항을 즉각 폐지하라!

2007. 4. 10.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Total 1,35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CBS방송 대전이주외국인 무료진료소 15주년 기념식 외국인복지관 01-21 533 0
공지 한국의 노벨상 호암상(3억원) 수상하는 (사)러브아시아-대전외국… 외국인복지관 06-02 833 0
1355 한국어로 전하는 사랑, 이혜경 교수 교차로 09-04 3350 694
1354 중국 상무부와의 고용허가제 MOU 체결 규탄 기자회견 당당뉴스 04-11 3522 691
1353 버지니아사건과 여수사건이 보여준 우리 자화상 당당뉴스 04-25 3274 690
1352 외국인 이주노동자 무료진료센터 이전 중도일보 09-26 3122 686
1351 대전외노, 무료 순회진료 행사 기독교타임즈 04-18 2978 683
1350 [대전]외국인노동자 의료보호 무방비 YTN 09-26 3496 678
1349 “예뻐요, 이 사람. 항상 예뻐요” (1) 기독교타임즈 10-19 3064 670
1348 대전외노센터, 중국 교민들에게 의료봉사 (1) 크리스천 투데이 09-26 2954 668
 1  2  3  4  5  6  7  8  9  10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주소 및 연락처 안내 주소는 대전 중구 은행동 114-12, 전화는 042-631-6242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