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윗배경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로고
페이스북으로이동 후원안내 소식지 꿈땅으로 이동
 
미디어메뉴시작
복지관뉴스
관련뉴스
소식지뉴스레터
포토갤러리동영상
 
후원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후원으로 이동
 
관련뉴스내용시작
 
작성일 : 06-11-27 11:28
한국속 ‘이슬람 성지’ 서울 한남동성원
 글쓴이 : 경향신문
조회 : 2,429  









[포토다큐] 한국속 ‘이슬람 성지’ 서울 한남동성원
[경향신문 2006-11-26 17:21]






메카를 향해 서울 한남동 이슬람 중앙 성원. 한 무슬림이 예배실에서 메카를 향해 기도하고 있다. 직장이든 가정이든 무슬림들에게 하루 다섯 차례 예배는 의무다. 한 번의 예배는 10분 남짓 걸린다.


서울 한남동 이슬람성원. 애절한 가락 같은 ‘아잔(예배시간을 알리는 소리)’이 성원 내에 잔잔하게 울려 퍼졌다. 예배실의 모슬렘(이슬람교도)들은 일제히 메카를 향했다. ‘알라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다)’를 하며 시작한 예배는 허리를 굽혔다가 펴고, 이마를 바닥에 대고 납작 엎드렸다가 앉고, 다시 일어나는 동작들을 수차례 반복했다. 뒤이어 두 손바닥을 하늘로 향한 채 개인 기도를 드렸다. 모슬렘에게 새벽, 낮, 오후, 저녁, 밤 하루 다섯 차례 예배는 의무다.


합동예배가 있는 금요일(이슬람의 휴일) 낮. 예배실 밖 계단 위까지 기도하는 모슬렘들로 붐볐다. 이슬람 전통복장에서 청바지까지 다양한 옷차림, 외교관부터 외국인노동자까지 다양한 부류와 다양한 피부색의 사람들이 모였다. 예배가 끝난 뒤 신도들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인사를 나누고 얘기꽃을 피웠다. 시끌벅적한 시장통 같은 분위기가 무섭도록 경건한 예배실 내의 분위기와 사뭇 대비됐다.


합동예배를 제외한 예배에는 20여명의 신도들이 찾아 기도를 올렸고, 간간이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지나다 들러 성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곤 했다. 남녀의 구별이 정확한 종교라 호기심에 예배실로 들어서려는 여성은 번번이 저지당했다. 여성들이 들어갈 수 있는 예배실은 따로 있기 때문이다.


금요예배 빼곡한 신도들 금요합동예배에 참석한 무슬림들이 예배실 밖까지 메우고 있다. 이슬람의 휴일인 금요일에는 5백~6백 명 정도의 무슬림들이 이슬람 성원에 모인다.

성원에서 만난 모슬렘들은 비모슬렘 한국인의 이슬람에 대한 편견을 안타까워했다. 압둘 아라사크씨는 “이슬람은 과격하고 호전적인 테러 집단이 아니다. ‘코란’과 예언자 마호메트의 언행을 기록한 ‘하디스’를 실천하는 모슬렘들은 그런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했다.


파키스탄인 동료를 통해 이슬람을 받아들인 심성오씨는 “서구의 범죄는 기독교나 가톨릭과 연결시키지 않으면서 이슬람국들이 많은 중동지역의 범죄는 이슬람과 너무도 쉽게 결부시킨다”며 이중적 잣대를 지적하고 “테러와 같은 범죄행위는 코란의 가르침, 즉 이슬람 가치에 완벽하게 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다처제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나즈물 하산씨는 “코란에서는 여러 가지 조건 속에 네 명까지 아내를 허락하지만 모든 아내에게 똑같이 공평하게 대하지 못할 거라면 오직 한 여성과 결혼할 것을 명시해 사실상 대부분이 일부일처”라고 했다. “남녀의 구분이 있을 뿐 평등한 권리를 코란에 명시하고 있다”고 여성차별적 종교라는 인식에 대해 반박했다.


국내 모슬렘은 한국인 3만5천명, 외국인 8만명 정도다. 1천만명에 육박하는 국내 가톨릭이나 기독교인 수에 비해 초라하지만 종교에 대한 신념과 자긍심만은 대단했다. 이슬람이 종교이자 생활방식인 모슬렘들은 세상의 온갖 유혹 속에서 스스로를 지켜내며 코란이 제시하는 바른길로 가기 위해 매일 자신과의 지하드(聖戰)를 치르고 있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깨끗이 이슬람은 몸과 마음의 청결을 중요시 한다. 예배를 앞둔 신도들이 ‘우두(부분세정)’를 하고 있다. 손, 입, 코, 얼굴, 팔, 머리, 귀, 발을 순서대로 씻는다. 대소변을 보거나 방귀를 뀌면 무효가 돼 다시 우두를 해야한다.








〈사진·글 강윤중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앙의 원천 ‘코란’ 한 청년이 예배실 한켠에서 코란을 읽고 있다.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에게 계시한 하나님의 가르침으로 ‘하디스(무함마드의 언행록)’와 함께 무슬림 신앙실천의 원천이다.

양고기도 성스럽게 이슬람 성원 입구에 있는 ‘할랄(허용된 것)고기’ 정육점에서 슈끼민씨(46, 인도네시아)가 양고기를 손질하고 있다. 이슬람식으로 도살한 할랄고기만 먹는다.돼지고기나 육식 동물의 고기는 먹지 않는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language="javascript">
var totalnum;
totalnum = 12;
articlearray = new Array(12);
articlearray[1]="• 靑 ‘정치협상’ 국정 동력찾기 고육책";
articlearray[2]="• 천영우 수석대표 오늘 中 방문";
articlearray[3]="• ‘거지왕’ 김춘삼씨 별세";
articlearray[4]="• 공공기관 급여체계 전면 대수술";
articlearray[5]="• 개성공단 입주업체 첫 형사처벌";
articlearray[6]="• 상고출신 ‘바보 노무현’…‘감동인생’ 대권만든다";
articlearray[7]="• 마광수교수 “내 주제는 영원히 性이다”";
articlearray[8]="• ‘내 탓’ 없는 김병준 “인물중심 정책 등 탓” ";
articlearray[9]="• 李대법원장 “내가 입 열면 시끄러워져”";
articlearray[10]="• “北 핵실험장 봉쇄 등 5개항 요구” 日언론";
articlearray[11]="• 김문수 “공관까지 ‘쇼핑백 돈봉투’ 들고오더라”";
articlearray[12]="•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큰 폭 오름세";


var tmpstr = ""
function make_random(sum) {
var rndnum;
rndnum = Math.round(Math.random()*(sum-1))+1; //1,2,3......
for(k=0;k if(rndnum==tmpstr.split(":")[k]){
return make_random(sum);
}
}
tmpstr = tmpstr + ":" + rndnum

return rndnum;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articlearray[make_random(totalnum)]+""+articlearray[make_random(totalnum)]+"
"+articlearray[make_random(totalnum)]+""+articlearray[make_random(totalnum)]+"
");
document.write("
");
document.write("
");



</script>







경향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Total 6,52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저출산 고령화와 이민국가 외국인복지관 01-13 707
공지 다문화가족 성탄전야제 하늘빛교회 초청 외국인복지관 12-24 758
공지 [논평]이민청 신설과 이민국가, 더디더라도 올바르게(국민 여론 … 외국인복지관 08-03 598
공지 외국인 건보 먹튀? 4년간 1조6767억원 흑자 외국인복지관 09-01 781
공지 (사)러브아시아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포럼 개최 외국인복지관 10-12 802
공지 다문화 공립학교 왜 필요한가? 외국인복지관 10-13 774
공지 250만 이주민 시대 다문화가정 자녀문제 현실로... 외국인복지관 10-19 809
공지 다문화가정에 김장김치를 나눠 주세요 외국인복지관 11-01 807
공지 대전 다문화가정에 김장김치 나눔 진행 외국인복지관 12-20 893
공지 대전 이주여성 5명, 퀼트 자격증 취득 외국인복지관 12-06 801
6486 [서귀포시청] 송산동 주민자치센터 '외국인 한글교육'… 연합뉴스 11-02 2439
6485 호주 외국인 노동자 고용계약에 '노섹스' 조항도 삽입 연합뉴스 11-03 2430
6484 한국속 ‘이슬람 성지’ 서울 한남동성원 경향신문 11-27 2430
6483 울산 북구, 외국인 통역 서비스 실시 뉴시스 10-09 2408
6482 결혼이민자 2010년까지 단계적 지원 (16) 한겨레 09-29 2404
6481 ‘베트남 숫처녀 100% 성사’…이주여성 울리는 현수막 광고 국민일보 12-21 2402
6480 혼혈가정 급증 어떻게 끌어안나 서울신문 10-19 2391
6479 천안 외국인노동자 센터 대전일보 10-23 2387
6478 “송출비리등 문제 고용허가제로 근절 힘들다” (19) 파이낸셜뉴스 10-10 2378
 1  2  3  4  5  6  7  8  9  10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주소 및 연락처 안내 주소는 대전 중구 은행동 114-12, 전화는 042-631-6242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