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윗배경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로고
페이스북으로이동 후원안내 소식지 꿈땅으로 이동
 
미디어메뉴시작
복지관뉴스
관련뉴스
소식지뉴스레터
포토갤러리동영상
 
후원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후원으로 이동
 
관련뉴스내용시작
 
작성일 : 06-09-28 16:18
이주 여성들의 힘겨운 한국살이
 글쓴이 : 매일신문
조회 : 3,260  
이주 여성들의 '힘겨운 한국살이'
 
 
경북 도내 결혼 移住(이주) 여성들의 절반 이상이 행복하지 못한 결혼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 마음을 아프게 한다. 낯선 언어와 문화적 차이, 빈곤, 가족간 갈등 등으로 고통을 겪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현재 경북 지역 이주 여성은 2천417명.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이 최근 도내 12개 시`군의 이주 여성 3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65.3%가 “한국 사람과 다시 결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4명 중 1명은‘이혼’까지 생각해 봤다고 했다. 한국인과의 결혼을 후회하는 사례도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잘살아 보겠다고 異域萬里(이역만리)로 홀홀단신 시집온 이들이 왜 이토록 가슴에 응어리를 안게 된 건가. 설문조사에 의하면 부부 갈등이 주원인이다. 이는 또한 언어 소통, 성격 차이, 시부모 부양, 경제 문제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한국살이의 최대 어려움으로 ‘언어 문제’를 꼽는다.

10쌍 중 1쌍꼴로 국제결혼이 급증하는 요즘이다. 농촌 지역이 많은 경북의 경우 국제결혼 부부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다행히 경북도가 국제결혼 가정을 위한 ‘이여가새 행복(‘이주여성가족에게 새로운 행복이’) 2010’프로젝트를 2010년까지 시행한다고 한다.

이들에 대한 차별 해소와 복지 지원을 통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돕는 것이 골자이다. 체계적인 한국어 교육과 맞춤형 능력 계발, 자녀 교육 지원, 차별 해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기대된다.

결혼이민 여성들은 더 이상 이방인이 아니다. 엄연한 이 땅의 며느리들이다. 이주 여성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일에 우리 모두의 관심과 배려가 요구되고 있다.
 

 
 

Total 6,59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늦춰진 미래, 성숙한 공생의 다문화정책 제안서 대전외국인복지… 외국인복지관 04-26 12301
공지 다문화 국가로 가는 대한민국 지침서 출간 외국인복지관 04-18 12580
공지 [논평]이민청 신설과 이민국가, 더디더라도 올바르게(국민 여론 … 외국인복지관 08-03 12475
공지 외국인 건보 먹튀? 4년간 1조6767억원 흑자 외국인복지관 09-01 12932
공지 (사)러브아시아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포럼 개최 외국인복지관 10-12 13164
공지 다문화 공립학교 왜 필요한가? 외국인복지관 10-13 13314
공지 250만 이주민 시대 다문화가정 자녀문제 현실로... 외국인복지관 10-19 13447
공지 대전 이주여성 5명, 퀼트 자격증 취득 외국인복지관 12-06 13460
6578 외국인 노동자 위한 추석잔치… 지구촌 선교·화합 마당 (15) 국민일보 09-29 3956
6577 “우즈베크 고려인 사회 급속 해체중” (2) 문화일보 09-27 3715
6576 외국인노동자 ‘추석한마당’ 기독교타임즈 10-02 3605
6575 결혼이민자, 한국남자와 결혼 부정적 내일신문 09-28 3579
6574 고용허가제 위탁운영 철회 촉구 (20) 내일신문 09-27 3442
6573 사업체 인력부족 현상 둔화 노동부 09-27 3408
6572 추석이 힘겹고 서러운 사람들 경향신문 09-28 3313
6571 추석에 기네스북 김밥말기 도전 (12) 뉴시스 09-28 3272
6570 "부산속 세계문화 만나보세요" (24) 한국일보 10-18 3269
 1  2  3  4  5  6  7  8  9  10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주소 및 연락처 안내 주소는 대전 중구 은행동 114-12, 전화는 042-631-6242번입니다.